2019 f/w trend keyword 1

뉴욕, 밀라노, 파리, 런던 컬렉션에서 포착한 2019 F/W 트렌드 리포트.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동시대에 현존하는 우아한 여자들을 위한 본질적인 아름다움과 오리지널리티에 대한 새로운 해석으로 다가오는 뉴 시즌을 위한 트렌드를 제안했다.

우아하면서도 중성적인 매력을 간직한 1970년대 뉴 부르주아 룩, 아름다운 여인을 연상시키는 로맨틱한 밀리터리 룩, 재치 있는 디테일의 슈트 룩,

그리고 더욱 정교해진 가죽 아이템과 과감한 디테일의 액세서리까지.

뉴욕, 밀라노, 파리, 런던 컬렉션에서 포착한 2019 F/W 트렌드 키워드 13가지를 소개한다.

color crush

강렬한 레드와 매혹적인 핑크, 생동감 넘치는 오렌지와 청명한 코발트 블루 컬러의 충돌이 빚은 아름다움.

상의와 하의, 이너와 아우터, 룩과 액세서리의 대담한 컬러 매치로 컬러 콘트라스트 룩의 다양한 공식을 시사했다.

컬러 매치로만 룩에 활기를 더할 수 있으니 이보다 더 효율적인 스타일링 공식이 있을까.

pull up more

룩에 극적인 드라마를 선사하는 데 장갑만큼 효과적인 아이템이 또 있을까?

그중 손목부터 팔 전체를 감싸는 롱 장갑이 이번 시즌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다.

매끈한 가죽과 풍성한 실루엣의 셔링 롱 장갑은 매혹적인 우아함은 물론 추위 걱정마저 단숨에 해결해줄 테니까!

the bourgeois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1970년대 부르주아 계층을 연상시키는 우아하고도 클래식한 스커트 룩을 대거 선보였다.

그 선두는 바로 에디 슬리먼의 셀린느.

담담한 무드의 재킷과 클래식한 하운즈투스 체크 패턴 스커트의 매치로 클래식하면서도 동시대적인 룩을 선보이는가 하면, 버버리는 피치 베이지 컬러의 톤온톤 룩으로 정통적인 포시(Posh) 룩을 연출했다.

반면, 격자무늬 체크 패턴과 강렬한 레드 컬러 대비, 레오퍼드 패턴의 매치로 방점을 찍은 빅토리아 베컴, 시선을 압도하는 에나멜 소재의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해 새로운 방식의 부르주아를 정의한
펜디까지.

다가오는 가을은 성숙한 여자의 우아함을 더욱 과시하기 위한 시즌이다.

bold attitude

‘크면 클수록 좋다’.

2019 F/W 주얼리 트렌드를 대하는 자세다.

그 어느 때보다 대범해진 이어링 사이즈와 예술적인 디자인으로 런웨이 곳곳에서 막강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흥미로운 건 유색의 스톤이나 화려한 주얼 장식보다는 조형미를 구현한 금속 소재 또는 에스닉한 무드의 실 소재를 활용해 구조적인 아름다움을 드러냈다는 점이다.

romantic warrior

부드러움과 투박함의 양면성을 아름답게 융합한 시즌, 밀리터리 룩을 전개하는 2019 F/W의 키워드다.

강렬한 무드의 카무플라주 패턴을 브랜드 시그너처 로고와 융합해 동시대적이고 세련된 카무플라주 패턴을 완성한 버버리,

직선적이고 강인한 밀리터리 재킷과 로맨틱한 레이스 시스루 스커트를 매치한 프라다,

카무플라주 패턴의 귀여운 퀼로트 팬츠와 컴뱃부츠의 매치로 사랑스러운 밀리터리 룩을 완성한 미우미우까지.

다가오는 가을, 겨울에는 로맨틱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밀리터리 로맨스가 시작될 전망이다.

freelance editor baek young shil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october issue out now!

나일론 10월호 발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