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서진의 순수의 시대

어리고 서툴지만 예쁜 시절이 있다. 진실하고 성실하게 자신의 삶에 뛰어드는 시간. 배우 채서진은 지금 그런 시간을 통과하고 있었다.

선미답게

선미는 결심한 듯 했다. 거리낄 것이 없는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GLAMOROUS EFFECT

일찌감치 예고된 올겨울의 강력한 한파마저 기다려지는 이유. 행여 솔드아웃될까 가을이 되자마자 큰맘 먹고 구입해둔 두툼 한 퍼 아우터 때문이다.

pH-1 더 뉴 블랙

색이 곧 메시지가 될 수도 있다. pH-1의 <쇼미더머니 777> 경연 마지막 곡 제목은 ‘주황색’. 이건 대놓고 내 색깔이라는 거지.

다니 송이 만드는 사각의 세상

글로벌 인플루언서 송다니에게는 ‘아미 송의 동생’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하지만 부당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토록 자신만만하고, 열정 가득한 삶을 사는 크리에이터에 대한 설명으로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