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하게 반짝이는 작고 소중한 주연

소주연의 새로운 얼굴.

하트 아이가 돋보이도록 다른 메이크업은 최대한 미니멀하게 연출했다. 브러시에 화이트 물감을 묻혀 눈과 눈썹을 감싸듯 크게 하트를 그린 후, 마스카라로 눈매를 또렷하게 만들었다. 입술에는 립 오일만 발라 가볍게 마무리했다.

원피스는 분더캄머.

화이트 섀도가 과해 보이지 않도록 붓의 결을 살려 아이홀 전체에 넓게 그렸다. 또렷한 눈매를 위해 점막에 화이트 펜슬로 라인을 가늘게 그리니 청순함이 배가되었다. 입술과 볼은 오렌지 브라운 컬러의 글로스 틴트로 물들여 생기있게 마무리했다.

헤어와 동일한 컬러의 섀도로 눈썹 모양을 정교하게 잡은 다음, 빈 곳을 촘촘히 채웠다. 칫솔에 화이트 물감을 묻혀 엄지손가락으로 튕겨 주근깨처럼 연출하고, 입술에 레드 틴트를 발라 흰 피부가 돋보이도록 했다.

화이트 원피스는 프레클, 이어링은 르이에.

눈매가 깨끗해 보이도록 스크루 브러시로 눈썹 결을 잘 빗어 정돈했다. 그다음 속눈썹에 화이트 마스카라를 바르고, 화이트 글리터를 살짝 올려 신비한 분위기를 더했다. 입술에는 핑크 컬러 립밤을 발라 마무리했다.

화이트 니트는 자라, 링은 르이에.

소주연의 새로운 얼굴을 보고 싶었다. 다른 사람들의 인터뷰나 사진을 보는 것을 좋아해서 평소에도 잡지를 챙겨 보는 편이다. 오랜만에 기존의 내 이미지와는 다른 무드의 화보를 찍어 재미있었다.
스케줄 잡을 때 꽤 애먹었다. 오늘도 새벽까지 촬영했다고. 스케줄이 많아 촬영은 힘들지만 배우끼리 나이대도 비슷하고 사이가 너무 좋아 모임을 자주 갖는다. 그 모임이 촬영할 때 고된 것을 많이 달래준다. 그 덕에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소주연이 생각하는 뷰티란 뭘까? 인터뷰할 때 항상 자연스러운 배우, 자연스러운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뷰티도 연관이 있는 것 같다. 보여지는 것이든, 행동하는 것이든 자연스러운 게 최고의 뷰티가 아닐까? 나다운 것 말이다.
요즘 사용하는 향수가 궁금하다. 원래 우디한 향을 좋아해서 르라보 제품을 많이 구입했는데, 너무 유명해져서 다시 클래식한 샤넬로 돌아왔다. 샤넬 N°5의 파우더리한 잔향을 즐긴다. 봄과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고.
계속 짧은 머리를 고수하고 있다. 해보고 싶은 헤어스타일이 있나? 오늘 촬영하면서 웨이브도 넣고, 머리도 넘겨보고, 무스도 바르고 너무 재밌었다. 어릴 적부터 계속 짧은 머리였다. 길러본 적이 없다. 짧은 헤어스타일이 잘 어울리기도 하고. 드라마가 끝나면 조금 길러볼까?
인스타그램에 고양이 사진이 많더라. 사실 나는 알레르기가 심해서 고양이를 못 키운다. 사진 속 고양이들은 전부 친한 언니가 키우는 고양이다. 언니네 고양이들이 유독 애교가 많다. 자꾸 몸을 부비고, 강아지처럼 배를 까고 눕는다. 노래 부르면 냥냥 하면서 따라 부르기도 하고. 그 집에 갈 때는 알레르기 약을 먹고 갈 만큼 그냥 너무 좋다. 없으면 생각나고. 오늘도 사진첩을 뒤적이면서 사진을 봤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의학 용어를 외우는 게 어려울 것 같다. 솔직히 의학 용어는 금방 외운다. 어려운 단어들이라 발음만 잘 안 될 뿐이지 용어가 특이해서 금방 외워진다. 오히려 은탁이랑 러브 라인을 섬세하게 연기하는 게 어렵다.
너무 친해져서? 맞다. 동생처럼 너무 편한 친구인데, 썸 타는 연기를 하니까 굉장히 어색하다. 로봇처럼 표정이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이 계속 든다.
많은 사람이 둘의 관계가 진짜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은탁이를 연기하는 민재는 나보다 어린데, 요새는 나이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처음 봤을 때는 되게 무뚝뚝하다고 느꼈는데, 대화를 할수록 깊이 있는 사람이더라. 요즘 말로 ‘찐’이라고 하지. 무엇보다 대화가 잘 통해 금세 마음이 열렸다. 민재뿐 아니라 다들 사이가 좋다. 오늘 촬영 끝나고는 주간호사 역할로 나오는 보라 언니 집에 간다. 가서 차 한잔 마시면서 수다 떨어야지.
아름이는 되게 밝고 싹싹한 캐릭터로 나온다. 실제로 많이 닮았을까? 평소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는 것을 ‘아름이’를 연기하다가 깨달았다. 아름이는 밝고, 관계의 선도 잘 지키고, 편견도 없고, 선입견 없이 다가가는 용기도 있다. 내가 바라던 이상형의 모습이다. 내 성격과는 좀 다른 것 같다. 편견과 선입견을 깨려고 노력 중이고, 실제로는 좀 차분한 편이다. 한데 요즘 많이 바뀌고 있다.
드라마 끝나면 뭘 하고 싶나? 여행 가고 싶다. 지금 드라마 팀 배우들과 함께해도 좋고.
스케줄 맞추기 힘들겠다. 마침 다들 바로 들어가는 작품이 없다.(웃음)
예쁘고 사랑스러운 역할 말고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나? 의사 역할을 한 번 더 하면 정말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너무 어렵지만 두 번째는 지금보다 잘할 수 있겠지. 그리고 로코도 도전해보고 싶다.
배우로서 목표는? 자연스러운 사람이자 배우가 되고 싶다. 내가 시청자가 되어 나를 봤을 때 거리낌 없고, 가식이 없는. 저 배우는 진짜 저 사람인가? 이렇게 느낄 정도로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Editor Park Kyeong Mi
Photographer Oh A Rang
Stylist Kim Hye In
Makeup Lee Na Kyeum
Hair Lee Enoc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