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정가람의 19S/S 데님 스타일링 제안

버커루 데님이 선사하는 여름의 파라다이스

그녀가 착용하기만 하면 ‘선미 OO’ 라는 수식어가 붙으며 연일 완판 행진이다. 이에 새로운 역사는 이번 패션 화보를 통해 쓰여질 예정.
라이트한 데님팬츠에 컬러블록이 돋보이는 옐로우 보디수트로 ‘선미 스러운’ 레트로룩을 창시한 그녀이기 때문이다.

세미 와이드 팬츠는 무심한 듯 포인트 주기 좋은 아이템이다.  루즈한 슬리브리스 티셔츠와 스니커즈의 조합은 여름의 생기를 한 껏 표현해준다.

떠오르는 신예 배우 정가람의 첫 패션 화보 도전. 이제는 대중적인 스타일 코드인 ‘청청 패션’도 컬러감과 핏에 따라 각기 다른 무드로 연출할 수 있다.

버커루의 뮤즈 답게 선미 또한 청청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데님 셔츠는 봄에는 이너로, 여름에는 자켓으로 활용이 가능한 멀티 아이템.

또한 데님 팬츠는 커플룩으로 활용하기에 더할나위 없는 아이템이다.
선미는 연청색의 스키니진에 하이힐을 매치해 시크한 매력을, 정가람은 발목이 살짝 노출되는 크롭 기장의 레귤러 스트레이트진으로 감각적인 룩을 선보였다.

지금까지의 모든 스타일이 여름을 위한 건 아니다. 여름보다 먼저 다가올 봄을 준비한다면 위의 스타일링에 아우터를 걸쳐주기만 하면 끝!
선미의 룩처럼 오버핏 트렌치 코트도 좋고, 블레이져나 트랙자켓 등 어떤 스타일의 아우터라도 좋다. 데님은 모든 스타일을 경계 없이 아우르는 아이템이니까.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august issue out now!

나일론 8월호 발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