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하지만 새로운 얼굴 송유정

언젠가 그녀를 마주쳤던 것처럼.

에스티 로더의 퓨처리스트 아쿠아 브릴리언스 리퀴드 메이크업을 얇게 발라 촉촉한 피부를 연출했다. 아이라인을 비우는 대신 디어달리아의 파라다이스 듀얼 팔레트 로맨틱 브리즈 컬렉션 #02 시크릿 랑데부로 눈두덩 중앙을 터치해 음영감을 줬다. 입술에는 디어달리아의 립 파라다이스 에포트리스 매트 립스틱 앰버로 소프트한 느낌을 더해 톤온톤 룩 완성.

터틀넥은 코스, 베스트는 잉크.

헉슬리의 커버 쿠션 오운 애티튜드를 가볍게 두드려 피부 톤을 보정하고 디올의 백스테이지 아이팔레트 #002 쿨 뉴트럴의 컬러를 믹스해 옅은 주근깨를 만들었다. 입술은 파운데이션으로 채도를 뺀 후, 같은 팔레트의 브라운 섀도를 살짝 얹어 MLBB 컬러로 물들였다.

재킷은 푸시버튼, 안경은 리끌로우.

입생로랑의 올아워 파운데이션으로 보송하고 매끈한 피부를 표현했다. 네이밍의 컬러 콰르텟 아이 팔레트 퍼펙트 베이크드 솔트 카라멜 컬러를 눈가에 발라 음영을 주고, 같은 컬러를 볼에도 더해 얼굴에 분위기를 더했다. 입술은 나스의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겟 잇 온을 파우더와 믹스해 발라 전체적으로 매트한 룩을 완성했다.

터틀넥은 쥬시 꾸뛰르, 팬츠는 벨라프로이드 by 매치스패션닷컴, 슈즈는 율이에.

샤넬의 레베쥬 헬시 글로우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로 건강한 윤기를 연출했다. 눈가를 물들인 밀키한 브라운 컬러는 제스젭의 아이 파노라마 테라로사 컬러를 눈두덩에서 언더까지 연결되도록 자연스럽게 펴 바른 것. 입술은 입생로랑의 베르니 아 레브르 워터 스테인 #605 뱅 드 코랄로 물을 머금은 듯 촉촉해 보이도록 했다.

체크 패턴 베스트와 재킷은 모두 잉크, 이어링은 헤이.

디올의 백스테이지 아이팔레트 #002 쿨 뉴트럴 섀도를 조합해 주근깨가 돋보이게 한 다음, 샤넬의 르 볼륨 울트라 느와르 드 샤넬을 아래서 위로 두드리듯 발라 속눈썹이 뭉치게 했다. 입술엔 클리오의 매드 벨벳 틴트 #12 펌킨 스파이스를 파운데이션과 섞어 매트하게 마무리했다.

트렌치코트는 유돈초이.

레드 립이 돋보이게 샤넬의 울트라 르 뗑 파운데이션으로 피부에 은은한 광채를 연출하고, 스크루 브러시로 눈썹을 쓸어 결을 정돈했다. 그 위에 네이밍의 플레이풀 크림 블러쉬 인프레임드를 눈 밑부터 광대까지 발라 은은한 컬러와 촉촉함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납작한 브러시로 클리오의 멜팅 듀이 립 #005 온 더 레드를 정교하게 발라 매혹적인 레드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화이트 셔츠는 대중소, 팬츠는 앤아더스토리즈, 서스펜더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오늘 송유정의 ‘잘생쁨’을 담아봤다. 평소와 다른 내 얼굴을 표현하고 발견할 수 있어 사진 작업하는 걸 좋아한다. 화보 촬영은 즉흥 연기 같다. 그날의 콘셉트를 표정과 포즈로 표현하는 게 내 캐릭터가 되니까.
<나의 이름에게> 속 지우는 운명의 상대방 이름이 몸에 새겨져 있다. 실제로 이름을 새긴다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일지 너무 궁금해서 이름이 생기자마자 이리저리 찾으러 다닐 것 같다. 한시라도 빨리 만나고 싶으니까.
지우처럼 운명의 상대를 기다리는 스타일인가? 지우가 유재하를 기다리고만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운명의 상대가 정해졌기 때문에 가만히 있어도 언젠가는 만나겠지. 그런데 지우는 운명을 계속 찾아다니는 능동적인 아이다. 좋아하는 사람을 기다리지 않고 먼저 다가가는 것이 나와 닮았다.
헤어스타일이 정말 잘 어울린다. 작품 때문에 잘랐나? 늘 해보고 싶은 스타일이었는데, 고민만 하고 시도는 못했다. 주변에서 계속 어울릴 것 같다고 해서 약간 충동적으로 아침에 마음먹고 점심에 자른 거다. 덕분에 <나의 이름에게>에서 오디션을 볼 기회도 얻었다.
짧은 머리라 관리하기 힘들겠다. 그렇게 어렵지 않다. 머리 감을 때도, 말릴 때도 너무 편하다. 그냥 대충 말려 부슬부슬한 느낌이 날 때가 제일 예쁜 것 같아 일부러 트리트먼트도 잘 안 한다.
많은 브랜드의 뷰티 뮤즈였다. 가장 좋아하는 뷰티 아이템이 궁금하다. 외출할 때, 다른 건 안 챙겨도 립은 꼭 챙긴다. 립스틱이 없으면 립밤이라도 있어야 한다.
피부 관리를 위한 홈 케어는 어떻게 하나? 많이 게으르다.(웃음) 홈 케어는 왜 이렇게 귀찮을까. 그래도 수분 크림만은 꼼꼼히 바른다. 겨울에는 자기 전에 페이스 오일을 듬뿍 바르기도 한다.
선호하는 메이크업이 있나? 전체적으로 깨끗하게 표현하는 걸 좋아한다. 속눈썹에 힘을 주되 아이라인은 생략한다. 그리고 치크와 입술 톤을 맞추는 걸 좋아한다. 컬러는 코럴 핑크를 주로 사용하는데, 실패할 일이 적기 때문이다.
향 취향은 어떤가? 우드 계열을 아주 좋아한다. 얼마 전, 익선동에서 수제 향수를 구입했다. 후추와 발삼나무 향이 섞여 겨울과 어울리고 묵직함이 매력 있다.
요즘 관심사를 알려달라. 나의 보편적인 우울감에 대해 깊이 생각한다. 날씨 때문인지 상황 때문인지 컨디션 때문인지 스스로 자주 점검한다. 나 자신에 대해 많이 생각하는 것 같다.
인스타그램에 감각적인 필름 카메라 사진이 많더라. 자주 만나는 친구들이 모두 필름 카메라를 갖고 있다. 그런데 최근에 단골 필름 현상집이 문을 닫아 고민이다.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해서 계속 찾는 중이다.
여행도 많이 다니나 보다. 여행을 좋아한다. 조금 오버해 말하면 내 탈출구이자 안식처다. 지난 2월에 독일의 아샤펜부르크라라는 마을을 방문했다. 도시보다는 한적한 시골이나 자연이 예쁜 곳을 좋아하는데 그 마을은 정말 조용했다. 그곳의 호수, 큰 나무, 저녁 하늘, 마트까지. 모든 게 너무 좋았다. 여행을 다녀왔다기보다는 거기서 ‘지냈다’는 느낌이 강해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
여행지에서 사고 싶었는데 못 사서 지금도 아쉬운 게 있나? 별거 아닐 것 같아 먹을까 말까 고민하다 놓쳤던 프라하의 굴뚝빵 트르들로를 못 먹은 게 아쉽다. 어떤 맛일지 너무 궁금하다.

Editor Park Kyeong Mi
Photographer Yoo Young Jun
Stylist Kim Soo Jee
Makeup Lee Ah Young
Hair An Mi Yeon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SIK-K 의 독보적인 패션 아이덴티티

식케이의 리드미컬한 레이어링으로 완성한 서머룩 6.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