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채서진의 순수의 시대

by

어리고 서툴지만 예쁜 시절이 있다. 진실하고 성실하게 자신의 삶에 뛰어드는 시간. 배우 채서진은 지금 그런 시간을 통과하고 있었다.

선미답게

by

선미는 결심한 듯 했다. 거리낄 것이 없는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pH-1 더 뉴 블랙

by

색이 곧 메시지가 될 수도 있다. pH-1의 <쇼미더머니 777> 경연 마지막 곡 제목은 ‘주황색’. 이건 대놓고 내 색깔이라는 거지.

다니 송이 만드는 사각의 세상

by

글로벌 인플루언서 송다니에게는 ‘아미 송의 동생’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하지만 부당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토록 자신만만하고, 열정 가득한 삶을 사는 크리에이터에 대한 설명으로는 말이다.

여름의 향기를 들이마신 소년 정세운

by

지금까지의 정세운은 청량감이나 훈훈한 스타일의 이미지 작업이 많아 이번엔 전혀 다른 모습을 끄집어내고 싶었다. 장마의 습기처럼 끈적함 속에서 위험할 만큼 유혹적인 소년으로 변신한 정세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