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ver looking

철저하게 계산된 듯 균형 있는 룩을 선보인 뉴요커의 영민한 패션.

과감한 절개 포인트 데님 룩과 메탈릭한 나파 파우치로 스타일링에 강렬함을 더한 여인.
깔끔하게 넘긴 헤어스타일까지 완벽하게 시크하다.

살짝 움직일 때마다 존재감을 드러내는 프린지 스커트와 옐로 컬러 미니 토트백으로 룩을 완성한 뉴요커.
가녀린 그녀의 발목을 감싼 스트랩 슈즈로 섹시함까지 더했다.

오늘의 ‘시선강탈녀’가 등장했다.
절로 눈이 갈 만큼 스타일리시한 그녀는 이번 시즌 트렌드 아이템을 적재적소에 매치했다.
그중 파워 숄더 데님 재킷과 무심한 듯 연출한 미니 파우치, 여기에 전체 룩을 시크하게 완성한 선글라스 매치가 핵심.

투박한 실루엣의 컴뱃부츠로 쿨한 룩을 완성한 여인.
과감하게 풀어헤친 셔츠 안으로 살짝 드러난 브라 톱마저 쏘~쿨!

이번 시즌 액세서리 트렌드는 다다익선이라고 했는가.
이를 직접 보여주는 뉴요커가 나타났다.
데님 재킷에 불규칙한 옷핀 장식으로 한껏 멋을 부리고, 재킷은 오픈했다.
레이어드한 주얼리는 룩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크게 일조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시크한 그녀.
오버사이즈 숄더에 쇼츠 그리고 블랙 패디드 슬라이더와 주얼리 매치까지.
혹시 패션모델?

더 많은 지면은 나일론 12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assistant editor heo ji eun
photographer jeremy kang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something new azit

K-패션의 플랫폼 보이플러스의 새로운 보금자리.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