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아야,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

우리의 판타지스타

세미 매트 파운데이션으로 결점 없이 매끈한 피부를 만든 후 볼 안쪽만 촉촉한 쿠션 블러셔를 가볍게 터치해 생기를 더했다. 브라운과 버건디 컬러 섀도를 가루로 만들어 눈두덩 위에 뿌리면 오묘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다. 입술에는 말린 장미 컬러를 꽉 채워 발라 마무리했다.

브라운 니트는 8 by YOOX, 골드 이어링은 부티크 바이 믹시마이

리퀴드 글리터를 쌍꺼풀 라인과 눈밑 애굣살에 바르고, 브러시로 그러데이션했다. 그 위에 금박 포일을 붙이면 반짝임이 극대화된다. 장밋빛 파우더 블러셔를 광대에서 얼굴 안쪽으로 감싸듯 발라 사랑스러워 보이게 하고, 입술에는 브릭 레드 컬러로 따뜻함을 더했다.

체크 패턴 톱과 팬츠는 모두 낸시부.

피부 바탕을 보송하게 만든 후, 광대 아래쪽만 블러셔로 넓게 물들였다. 그 위에 크림 타입 블러셔를 한 번 더 바르고, 브러시에 남은 컬러를 코와 턱 끝부분에 살짝 터치해 마무리했다. 입술에는 립 오일을 발라 러블리한 무드를 극대화했다.

카디건과 헤어핀은 모두 H&M.

붉은 기 없는 매트 브라운 섀도로 음영감을 주고, 마스카라를 더해 또렷한 눈매를 완성했다. 섀도 브러시에 크리미한 장미 컬러 립스틱을 묻혀 물들이듯 두드리면 퓨어한 룩이 연출된다.

화이트 니트 톱은 문탠.

눈 앞쪽에 퍼플 컬러 펜슬 아이라이너로 유니크한 라인을 그린 다음, 마스카라로 눈가에 힘을 더했다.
입술은 오일 틴트로 자연스러워 보이게 표현했다.

재킷은 스튜디오 톰보이, 팬츠는 쟈니헤잇재즈, 햇은 캉골, 슈즈는 도아 소장품, 브라 톱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라벤더 핑크 블러셔로 얼굴에 생기를 더하고, 주근깨를 그려 발랄한 무드를 연출했다.
입술에는 틴트만 살짝 발라 내추럴하게 마무리했다.

니트 톱과 팬츠는 모두 로맨시크.

첫 패션 매거진 촬영이었다. 어땠나? 첫 번째 화보는 화장품 광고 촬영이었고, 오늘이 두 번째다. 해보지 않은 콘셉트라 걱정했는데…. 체중도 3kg이나 줄였다. 그런데 사진도 너무 예쁘고, 내 매력이 잘 담겼다. 화보 촬영을 또 하고 싶다.(웃음)
뷰티 광고 찍는 것과 느낌이 달랐나? 그때는 손에 화장품이 있으니까 그나마 표현하기 쉬웠다. 오늘은 생각을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 표정부터 포즈까지 이 룩을 어떻게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했다.
처음 찍는데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시안과 비슷한 무드의 패션 모델 사진을 찾아 보면서 연구했다.(웃음)
활동 끝나서 요즘은 휴식 기간이겠다. 일정이 없는 날은 학교에 가고, 틈틈이 새 음반도 준비하고 있다. 그래도 활동할 때보다는 주로 나를 위해 시간을 쓰고 있다. 감정을 표현하는 것을 좋아해 시를 쓰거나 작사를 하기도 하고, 그림도 종종 그린다.
아까 기다리면서 책 읽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김민준 작가가 쓴 <서서히 서서히 그러나 반드시>를 읽었다. 혼자 있을 때나 외로울 때, 감성이 풍부해졌을 때 읽기 좋다. 밤에 읽으면 더 좋고.
원래 독서를 좋아하나. 어릴 때, 아빠가 하루에 한 권씩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라고 하셨다. 그때는 하기 싫었는데 읽다 보니 흥미가 생겼다.
책을 고르는 기준은 뭔가? 문체가 독특한 글을 좋아한다. 작가 소개 페이지에 설레는 글이 있거나 자신을 아름답게 표현하는 글이 있는 책은 일단 50%는 합격이다. 그런 책 대부분이 작가만의 독특한 스타일과 문체가 있더라.
팬들은 서점에 가면 도아를 만날 수 있겠다. 자주 목격할 수 있을 거다.
요즘 10대는 메이크업을 굉장히 잘한다. 사실 귀찮아서 등교할 때 화장한 적은 없다. 요즘 친구들 사이에서는 입술에 칠리 컬러를 바르는 것이 대세 같다.
향수는 좋아하는 편인가? 향수 모으는 것을 좋아한다.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지방시. 향 계열에 상관없이 지방시에서 선보이는 향수는 거의 내 취향에 맞았다. 그리고 최근에 책에 뿌리는 북 퍼퓸을 구매했는데, 향이 너무 좋아 몸에도 뿌리고 있다.
북 퍼퓸? 되게 재미있다. 서점에서 샀다. 백석 시인의 ‘나의 나타샤와 흰 당나귀’라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향이다. 향기가 정말 좋다.
헤어라인 주변 반곱슬이 너무 예쁘다. 촬영하거나 세팅했을 때는 나도 예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세팅이 안 됐을 때나 오늘처럼 비가 올 때는 사자처럼 머리가 부푼다. 그럴 때는 약간 스트레스 받는다.
닮고 싶은 뷰티 아이콘이 있나? 롤모델이나 어떤 사람을 닮고 싶기보다는 동경하거나 존경하고 싶다. 롤모델을 정해놓으면 그 사람을 따라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나도 연예인으로서 많은 사람의 아이콘이 되고 싶으니까.(웃음)
‘확신의 아이돌 상’이라 불리더라. 솔직히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다. 내가 무대 위에서 잘하고 있다는 말처럼 들려서. 너무 감사하다.
아이돌로서 가장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궁극적인 목표를 정해놓지는 않았다. 생각이 많아서, 한번 깊어지면 우울해질 때도 있다. 그때마다 주변에서 ‘너는 목표를 너무 높게 잡고 그것에 대한 생각을 너무 깊게 한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큰 목표보다는 바로 앞에 있는 소소한 것을 열심히 하자고 생각을 바꿨다. 예를 들어 ‘오늘 저녁은 샐러드 먹기’ 같은 작은 것들을 이뤄가면 그것이 시너지가 돼서 큰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거다.
실력과 인기 중 어떤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나? ‘흔히 실력이 좋아도 유명해지기 어렵다’는 말을 한다. 그런데 실력이 춤이나 노래가 다는 아니다. 연예인은 대중의 시선을 끌어야 하는 빛나는 별과 같은 존재다. 그래서 자신의 매력이 무엇인지 알고 그것을 잘 어필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 매력을 찾고 브랜드화하는 거다. 그래서 결론은 둘 다 중요하다.

Editor Park Kyeong Mi
Photographer Yoo Young Jun
Stylist Kim Soo Jee
Makeup Hwang Hui Jung
Hair Lee Il Jung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something new azit

K-패션의 플랫폼 보이플러스의 새로운 보금자리.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