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화장품을 바르면, 피부도 신선해지나요?

이 물음에 '신선하다' 자랑하는 러쉬가 답했다.

러쉬에서 10년째 일하고 있다고.
10년 전에는 그저 여행을 좋아하는 한량이었다. 여행경비를 모으기 위해 1년만 다닐 생각으로 입사했는데, 일하다 보니 회사와 가치관도 잘 맞고, 내 재능을 칭찬해주는 덕분에 계속 근무 중이다. 러쉬 코리아에서는 고스트라고 불린다.

러쉬는 입욕제로 잘 알려진 브랜드다. 스킨케어 아이템에 편견을 갖는 사람이 있을 텐데.
맞다. 러쉬에 스킨케어가 존재한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이 있다. ‘러쉬에 스킨케어가 있어요?’라는 질문을 종종 받을 정도니.

‘신선하다’고 외치는 러쉬의 스킨케어 제품은 다른 뷰티 브랜드의 제품과 뭐가 다른가?
우리는 피부 타입을 나누지 않는다. 수많은 사람의 피부를 건성, 복합성, 지성처럼 천편일률적으로 구분할 수 없으니까. 그 대신 성분이 지닌 효과를 이야기하고, 고객의 현재 피부 상태에서 보다 긍정적인 효과를 찾아주려 노력한다.

예를 든다면?
요즘 피부 상태가 어떤지 물으면 대부분 ‘건조하고, 예민하다’며 부정적으로 답한다. 그래서 우리는 스스로 갖고 있는 강점을 인정하고, 그것을 긍정적인 효과로 가져올 수 있도록 러쉬만의 스킨케어 철학, ‘발리데이션’을 접목한다. 러쉬 스파의 프로그램 이름이기도 한 발리데이션은 ‘인정, 칭찬’이라는 뜻이다. 편안한 느낌을 원하는지 혹은 고객의 이상적인 피부 상태는 어떤 모습인지 물으며 긍정적인 뉘앙스로 단어를 뱉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긍정적인 생각을 만들어주는 건가?
지금 내가 지닌 피부에 긍정적인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게끔 도와주는 것이 러쉬가 추구하는 스킨케어 철학 중 하나다. 우리는 발랐을 때 기적이 일어나는 꿈을 파는 게 아니라 좋은 피부를 판매한다. 드라마틱한 효과가 아닌 현재 상태에서 건강한 피부로 발돋움하기 위해 신선하고 좋은 성분이 들어간 제품으로 도움을 주는 거지.

러쉬가 추구하는 ‘프레쉬 스킨케어’의 신선함은 뭔가?
마트 신선 코너의 채소를 생각해보자. 신선한 상태의 과일이나 채소를 먹으면 건강에도 좋고 맛도 훌륭하지. 그래서 우리는 신선한 원료를 피부에 적용하면 더욱 효과적이라 믿는다. 그리고 중의적인 표현으로, 독특하고 새로운 것을 봤을 때 떠오르는 신선함도 함께 의미한다. ‘어? 저거 신선한데?’라고 말하지 않나. 러쉬는 그런 모습을 갖고 있다. 기발하고 특이한 제품을 만날 수 있거든.

신선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 가장 신경 써야 하는 건 뭘까?
각질 제거. 모든 트러블과 블랙헤드는 각질에서 비롯된다. 실제 집 안 먼지의 70% 이상이 각질이거든. 그것을 제대로 제거하지 않고 피부 위에 쌓는다 상상해보라. 탁해진 안색과 건강하지 않은 피부로 가는 지름길이다.

현재 자신의 피부 상태를 제대로 파악하는 방법을 알려달라.
피부는 라이프스타일에 큰 영향을 받는다. 자신의 수면 패턴과 활동을 돌아본 후, 거울로 꼼꼼하게 얼굴을 살펴보자. 물론 민망할 수도 있겠지만 다들 메이크업을 할 때도, 평소에도 거울을 보면서 얼굴 상태를 꼼꼼하게 살피는 시간을 많이 갖지는 않는다. 피부가 하는 말에 귀 기울여보자.

나일로니아에게 추천하는 가장 신선한 제품은 뭔가?
마스크팩. 먼저 프레쉬 마스크는 과학의 발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미생물학을 기반으로 하는 이 라인은 ‘모든 액상에서는 미생물이 번식한다’는 전제하에 보존제를 사용하는데, 자가 보존할 수 있는 성분을 연구하며, 번식의 속도를 최대한 늦출 수 있도록 만들었다. 오랜 기간 그 마스크를 신선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사실 브랜드 창립 초반의 프레쉬 마스크는 사용 기한이 더 짧았다. 현재는 4주간 사용할 수 있으니 그만큼 연구를 거듭한 결과가 반영된 것이다. 또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말랑말랑한 젤리 마스크는 해초의 질감을 그대로 담아냈는데, 피부에 바를 때 재미있기도 하고, 색다른 연구를 통해 해초 젤 베이스의 풍부한 영양감을 프레쉬 마스크와는 또 다르게 접근할 수 있는 것이 포인트다.

프레시한 화장품이 러쉬에만 있는 건 아닐 텐데.
신선하다는 건, 원료만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신선도 정책을 내세워 전 세계 모든 매장에서 철저히 지킨다. 사용 기한과 판매 기한이 정해져 있고, 한번 만든 제품은 일정 기한 내 제품이 각 매장으로 출발해야 한다는 규칙도 있다. 신선함을 그대로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국내 제조 제품은 신선한 원료의 효과를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고안되었다. 수입 과정에 따른 물리적인 시간까지 줄이는 거지. 가장 신선한 상태의 제품을 가까운 곳에서 만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정의해놓았다는 것이 큰 의미를 지닌다.

신선한 제품을 제대로 선택하기 위한 팁이 있을까?
매장에서 스킨케어 컨설테이션을 받으라고 권하겠다. 최근 매장에서 고객과 이야기를 하다가 나와 잘 맞는 특별한 순간이 있었다. 일명 ‘스파클링 모먼트’라는 순간이지. ‘척’ 하면 ‘척’ 하는 고객을 만난 거다. 내 쌍둥이자리 타투를 알아본 그녀와 즐겁게 이야기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스킨케어 컨설테이션으로 넘어갔다. 슬레이트 컨설테이션이라고도 하는 이것은 모든 매장에서 진행된다. 현재 피부가 원하는 것이 뭔지, 평소 피부 관리는 어떻게 하는지 대화하며 블랙 컬러 스톤 팔레트에 제품을 조금씩 덜어 사용법을 데모하는 거다. 마주 앉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이 많아 아직은 쉽게 보편화되지 않았지만, 자리에 함께 앉는 순간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 훨씬 많아진다. 신선한 방법으로 신선한 제품을 제대로 경험할 수도 있고.

스킨케어 컨설테이션을 받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시간.(웃음) 우리는 슬레이트 컨설테이션을 돕기 위해 시동을 걸 때, 많은 질문을 한다. 그러니 직원이 질문을 할 때 여유를 갖고 호기심을 더해준다면 자신에게 꼭 맞는 제품을 찾을 수 있다. 당장 매출로 연계되지 않아도 된다. 스스로의 스킨케어 방식을 알고, 신선한 제품을 파악하면서 러쉬에 신뢰가 쌓인다면 그걸로 충분하다. 우리는 이런 컨설테이션과 같은 다양한 방식의 체험을 통해 러쉬 매장에서 즐거운 기억을 안고 떠나길 바란다. 아, 우리는 실제로 숍 투어도 진행한다. 향기로운 제품과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으니까 놓치지 말기를.

editor O DA HYE
interviewee  GHOST(LUSH)
photographer YOO YOUNG JUN
makeup HWANG HEE JUNG
hair PARK SOO JUNG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