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NYLON

상큼함이 톡톡 터지는 트로피걸 걸.

싱그러운 4월에 만난 <나일론> 일러스트레이터 샌디의 트로피컬 소녀들.

illustrator sandy van helden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하성운의 새벽

어둠이 내려앉고 해가 떠오를 때 가장 아름다운 것처럼 하성운의 도약은 지금부터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