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내일도 반짝이는 나은

지금 이 자리에서 계속.

촉촉하게 젖은 듯한 피부 위에 눈두덩부터 광대까지 MLBB 컬러 크림 치크를 물들이듯 발랐다. 입술에도 같은 컬러를 바르고 투명 글로스를 얹어 전체적으로 주이시하게 연출했다.

화이트 블라우스는 아웃엑소, 반지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브라운 컬러 블러셔를 볼 전체와 콧등까지 넓게 펴 발라 피부를 그을리게 표현하고, 눈 밑에 옐로 크림 블러셔를 발라 안색을 밝혔다. 입술은 레드 브라운 컬러 립스틱과 립밤을 섞어 내추럴하게 표현했다.

터틀넥은 유닛, 헤어핀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퍼플 컬러 크림 하이라이터를 눈두덩 위에 발라 반짝임과 촉촉함을 연출했다. 스펀지에 크림 블러셔를 묻혀 광대부터 콧등까지 두드려 본연의 혈색처럼 보이도록 밀착시키고 입술은 글로스만 발라 마무리했다.

셔츠는 아더믹스.

레드 컬러 크림 블러셔를 눈부터 광대까지 감싸듯 펴 바른 후, 한 톤 밝은 컬러로 블렌딩해 풍부한 색감을 표현했다. 눈가에는 메탈릭한 글로스를 살짝 얹어 반짝임을 표현하고, 레드 글로스를 도톰하게 발라 탐스러운 입술을 완성했다.

니트는 인스턴트펑크.

눈 앞머리와 언더에 리퀴드 펄 섀도로 포인트를 주고, 볼에는 코럴 컬러 크림 블러셔를 터치해 러블리한 무드를 더했다. 입술에는 오렌지 코럴 립글로스로 발랄하면서도 차분하게 마무리했다.

니트는 분더캄머.

반짝이는 피부는 파운데이션에 글로 밤을 섞어 바른 것. 그 위에 라벤더 크림 블러셔를 눈두덩부터 볼 전체에 넓게 바른 다음, 눈두덩에만 투명 글로스를 한 번 더 얹었다. 마지막으로 마스카라를 꼼꼼히 발라 눈매를 또렷하게 완성했다.

니트는 육스.

오랜 시간 뷰티 브랜드의 뮤즈로 활동하고 있다. 가장 좋아하는 제품이 궁금하다. 원래 립 제품에 관심이 많았다. 립스틱, 립글로스, 립밤 등 입술에 바르는 제품은 다 좋아한다. 예전에는 밝은 컬러를 선호했는데, 요즘에는 조금 어두운 톤도 도전하고 있다.
외출할 때 파우치에 꼭 챙기는 아이템은 뭔가? 쿠션이랑 미니어처 향수.
평소에는 메이크업을 잘 안 하지 않나? 맞다. 거의 이런 상태(촬영 후 메이크업을 모두 지운 민낯)다. 평소에는 피부를 쉬게 하려고 입술만 바르고 외출한다.
요즘 어떤 향수를 뿌리나? 우디 향에 빠졌다.
이런 날씨에는 우디 향이 제격이지. 사실 프루티나 플라워 향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한테 어울리는 향을 계속 찾아다녔는데 드디어 발견한 것 같다.
닮고 싶은 뷰티 아이콘이 있나? 지금 내 휴대폰 배경화면인 위노나 라이더. 1990년대 찍은 사진인데도 전혀 촌스럽지 않고 너무 예쁘다. 자연스러운 단발머리가 예뻐서 사실 나도 따라 잘랐다. 그녀는 패션도 본인만의 스타일이 있다.
먹는 걸 좋아한다고 들었다. 직접 만들기도 하나? 집에서 이것저것 만들어 먹는다. 부모님이 어릴 때부터 식당 일을 하셔서 자연스럽게 음식 만드는 것에도 관심이 많아졌다.
가장 자신 있는 음식은? 제육볶음이나 된장찌개 같은 한식.
멤버들한테 만들어준 적도 있나? 숙소 생활 할 때 자주 만들었는데, 다들 맛있다고 했다.
2019년을 정말 바쁘게 보냈다. 많은 사랑을 받아 좋았겠지만, 한편으로는 스케줄 때문에 꽤 피곤했을 것 같다.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 잠자는 걸 좋아한다. 특히 잠드는 순간이 좋다. 스케줄이 바쁠 때는 몰아서 자는 편인데, 한번 잘 때 끝장을 본다.(웃음) 누우면 쉽게 잠드는 편이라 이동할 때도 틈틈이 자고.
지금 헤어스타일이 데뷔 이후 가장 짧은 머리라던데. 긴 머리 스타일을 너무 오래해서 조금 지겨웠다. 드라마 끝나고 바로 잘랐다.
자르니까 어떤가? 새로운 내 모습을 본 거 같아 신선하기도 하다. 그리고 간편해서 너무 좋다. 머리를 감고 말리는 데 3분이면 충분한 게 제일 마음에 든다.
공항에서 팬들한테 화내는 영상이 화제다. 개인 스케줄 때문에 멤버들보다 늦게 출국하는 상황이었다. 혼자 출국하니 팬들이 없을 거라고 예상은 했는데, 공항에 도착했더니 진짜 없어서 약간 서운했다. 그런데 혹시나 하고 주변을 둘러봤더니 누가 봐도 내 팬들이 있는 거다. 그래서 나 여기 있다고 막 불렀지. 나는 팬들을 찾았는데, 팬들이 나를 못 찾았다. 그래서 어디 있었느냐고 투정 부린 걸 귀엽게 만들어 준 것 같다.
대전의 딸 나은이가 추천하는 대전 맛집이 있나? 대전 출신인 송중기 선배님도 다녀가신 칼국숫집이 있다. 둔산동 쪽에 있는데 대전 갈 때마다 들른다.
‘술주다’라는 새로운 별명이 생겼다. 실제 주량은 얼마나 되나? 소주 한 병에서 두 병 정도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고 두 발로 잘 걸어갈 수 있다.(웃음)
특유의 밝고 흥겨운 에너지는 어디서 나오는 건가? 원래 잘 웃는다. 혼자 있을 때는 그렇지 않은데 사람이 많아지면 웃을 일도 많이 생기는 것 같다. 다른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에너지가 더 나오나 보다.
나은이의 플레이리스트를 알려달라. 최근 크러쉬 선배님이 음반을 발매해서 전곡을 플레이리스트에 넣었고, 곧 크리스마스니까 ‘Make It To Christmas’라는 곡도 넣었다. 그리고 최근 후디라는 아티스트를 알게 되었는데, 음색이 굉장히 좋아서 즐겨 듣는다.
팬들이 이제 교복 그만 입고 부잣집 딸 역할 하라고 하더라. 그런 캐릭터도 하고 싶고, 퓨전 사극도 한번 해보고 싶다.
드라마 끝나고 좀 쉬었나? 요즘은 좀 여유가 있다. 사실 여행 계획을 세웠는데 갑자기 일정이 잡혀서 티켓을 취소했다. 좀 아쉽지만 일하는 게 재미있으니까 괜찮다.
에이프릴 나은도 팬들이 많이 기다린다. 곧 만날 수 있다. 내년 초에 컴백할 예정이다. 지금도 너무 많이 기다리시지만, 아주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면 만날 수 있다.
나은에게 파인에플이란? 소중한 친구. 요즘은 라이브도 있고, 채팅도 있고 팬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 그런 걸 통해서 가까이 갈 수 있어 좋다. 더 많이 그렇게 해주고 싶기도 하고. 서로 잘되기를 응원해주는 친구처럼 더 가까운 사이가 되고 싶다.
내가 어떤 모습이든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내는 팬이 있다는 건 어떤 기분일까? 사실 내가 힘들 때 팬이 생각나지 않을 줄 알았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힘들 때 정말 의지가 된다. 나의 원동력 같은 느낌이다. 팬들이 나를 응원해주는 메시지를 되짚어보면 없던 에너지도 생긴다. 언제나 내 편이 있다는 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든든하다. 너무 고맙다.
2019년에 계획했던 것 중에 이루지 못한 게 있나? 운전면허 시험 도로주행에 떨어졌다. 2점 차이라 억울하다. 올해 안에 꼭 취득하고 싶은데 스케줄이 될지 모르겠다.
꼭 다시 도전할 거다.
2020년 이루고 싶은 목표는? 팬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고, 멤버들과 좋은 음반을 가지고 컴백하는 것. 그게 제일 가까운 목표다.

Editor Park Kyeong Mi
Photographer Yoo Young Jun
Stylist Juhee C
Makeup Lee Na Kyeum
Hair Lee Il Jung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february issue out now!

2020년 2월호 발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