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향기를 들이마신 소년 정세운

지금까지의 정세운은 청량감이나 훈훈한 스타일의 이미지 작업이 많아 이번엔 전혀 다른 모습을 끄집어내고 싶었다. 장마의 습기처럼 끈적함 속에서 위험할 만큼 유혹적인 소년으로 변신한 정세운.

스트라이프 셔츠는 오디너리피플, 블랙 하프 팬츠는 비욘드 클로젯, 슈즈는 렉켄

체크 패턴 셔츠와 팬츠는 모두 에디시옹 by 매치스패션닷컴, 화이트 티셔츠는 구찌, 아이웨어는 스틸러

화이트 셔츠는 준지

Photographer Yoon Myung Sub
Stylist Kim Bona
Makeup Bom
Hair Sunha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이던의 빈티지 패션 코드

힙스러움, 퇴폐, 나른, 섹시 등 스타일 아이콘이 갖춰야 할 수식어는 모두 지닌...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