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 the sun

이글이글 태양 아래, 머리카락 사수 작전!

뜨거운 햇볕 아래 당장이라도 수영장으로 뛰어들고 싶은 긴 여름. 헤어 케어에 더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계절이다. 염분과 염소 성분이 결합하고, 여기에 자외선까지 더해지면 머리카락의 윤기와 컬러, 텍스처가 변하기 때문. 모발은 거칠어지고 푸석해지며 곧 여름을 맞아 예쁘게 물들인 염색모의 갈변을 초래한다. 모발을 약화시키는 원인을 피할 수 없다면 예방이 최선. 유해 환경에 맞서 헤어의 부드러움을 지키기 위해 완벽한 보호막을 만들어주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자. 모발이 자외선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건조해지면서 힘을 잃는다. 물론 탈색이나 염색을 한 경우 이런 현상은 더욱 두드러진다. 큐티클 사이사이까지 높은 온도와 자외선이 닿으면 회복 속도는 현저히 떨어지기 마련이다. 들뜬 큐티클 층을 채워 모발 건조를 완화하고 수분 증발을 방지해야 한다. 가장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제품은 역시 헤어 오일. 여름철 사용하는 오일은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발리는지 테스트하자. 땀과 높은 습도로 축 처지거나 늘어지는 현상 없이 가볍게 코팅되어야 헤어스타일을 망치지 않는다. 모발의 지질과 단백질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선필터 작용을 하는 해바라기씨 오일 추출물이나 아티초크잎 추출물이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두피의 땀과 높은 습도로, 자외선은 모발의 큐티클을 개방시켜 모발 섬유를 약화시킨다. 큐티클의 틈을 메워주는 세라마이드와 면 단백질로 구성된 모발 재건 혼합체를 함유해 지질 구조를 다시 생성하도록 만들면 큐티클 결합 회복에 효과적이다. 특히 모발이 물에 젖었다면 헤어의 물기가 햇빛을 받아 증발할 때, 두피가 축축한 상태로 마르면서 영양분이 점차 빠져나가므로 완벽하게 건조된 상태가 아니라면 여름철 외출은 금물! 모발 섬유로 자외선이 침투하지 않도록 영양막을 씌워주는 헤어 오일이나 플루이드는 외출 전 반드시 도포하고, 샴푸 후 보습과 영양에 효과적인 헤어 마스크를 꾸준히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부드러운 머릿결과 생기 있는 컬러를 유지하는 데 톡톡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왕이면 열 받아 영양분을 제대로 전달하는 기능을 잃어가는 두피까지 케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결국 다 해야 한다고? 아름다움을 유지하는 게 언제는 쉬운 일이었던가?

더 자세한 내용은 나일론 7월호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editor O DA HYE
photographer JO BYUNG GYU
illustrator LINSAY HATTRICK

ⒸNYLON MAGAZINE KOREA 의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Written By
More from NYLON

SIK-K 의 독보적인 패션 아이덴티티

식케이의 리드미컬한 레이어링으로 완성한 서머룩 6.
Read More